30 minutes

Created on: 2019

Medium: Zen cloth, water tank, sponges and stepping stones 

 

 

sketch

30 minutes 

​process of desiccation

Art Talk (is sharing)

30 minutes is an interactive installation where the viewers are invited to walk on the stepping stones, approach to the water tank and freely interact with the sponges and water. The cloth layered on the ground is called Zen cloth and it reacts to water in black. This specially made paper evaporates water fast so that it turns back into white color, constantly erasing the traces that the interactors (called activators) made on the paper. People make their traces freely by splashing, squeezing, drawing and even using their hands on this cloth.  
Through a constant construction and deconstruction of images, I aim to separate the notion of existence from the idea of an image, being recognized, by shortening the duration of image life and reminding the viewer that the existential quality continues independently from dimensionality.

담론 (談論: 이야기를 주고받으며 논의함)

대화형/인터렉티브 설치작품 30minutes 는 연출된 공간으로 관객을 초대한다. 초대를 응하는 이는 activator (자극하는이) 로서의 역할을 맡아, 공간으로 들어와, 연출이 제시하는 방향으로 작품과 교류한다. 징검다리위를 올라와, 물 과 스펀지가 담겨져있는 오브제로 다가와, 바닦에 깔려있는 천 (Zen cloth - 물에 닿으면 검은색으로 변하며 휘발성이 강해 물이 증발하며 다시 본원의 상태로 돌아오는 성질을 갖고있는 천이다.) 에 다양한 행위로 (스펀지의 물을짜거나, 물이가득찬 스펀지로 그림을 그리거나, 혹은 흩뿌리거나)  작품과 자유롭게 교류한다.  

작품과 관객의 교류를 통해 이미지의 탄생과 지움을 반복적으로 이끌어내고 그 과정을 통해 다시한번 존재성은 이미지의 유무 (즉, 인간이 이미지를 인식할 수있는 한계점) 으/로부터  독립적이다 라는것을 표현한다. 

© 2017 All Copyrights reserved to Jiyoung Megan Lee